default_setNet1_2

인적·물적 인프라 교류 통해 생명존중문화확산

기사승인 2021.06.11  09:36:58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업무협약 체결

   
▲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과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은 기관간 인적·물적 인프라 교류 통해 생명존중문화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이사장 황태연, 이하 재단)과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원장 허선, 이하 인력개발원)은 지난 10일 생명존중문화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올해 4월 출범한 재단이 맺는 첫 업무협약이다.

정부는 역대 최초로 자살예방을 국정과제에 포함시켰으며, ‘자살예방국가행동계획’을 수립하고 생명지킴이를 양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사회 내 위험신호가 증가하고 있으며 이로 인한 국민의 마음건강을 지키기 위한 활동의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자살예방 및 관련 전문인력 양성을 목적으로 △교육 콘텐츠 공동활용 △교육체계 구축 및 교육품질을 위한 협력 △콘텐츠 제작 노하우 공유 및 교육인프라 상호 지원 등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재단은 국가자살예방정책지원을 위해 설립된 기관으로 자살예방체계 구축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으며, 보고듣고말하기, 이어줌인과 같은 대상별 자살예방교육 콘텐츠를 다수 보유하고 있다.

인력개발원 건강증진교육부는 의료급여관리사 및 가족지원활동가 등을 위한 교육과정을 기획·운영하고 있으며 매년 약 1500명의 정신보건분야 전담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재단 황태연 이사장은“이번 협약을 계기로 팬데믹 시대에 집합 교육의 한계를 극복하고, 콘텐츠를 통한 자살예방교육을 활성화해 생명존중문화가 전사회적으로 확산되기를 희망한다”면서 “이를 위해 지속적인 상호협력을 이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력개발원 허선 원장은“이번 협약을 통해 인력개발원의 교육인프라를 활용한 재단의 콘텐츠 보급은 적절한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두 기관은 생명존중문화 확산을 위해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성재영 기자 jysung72@gmail.com

<저작권자 © 메디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ad3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ad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