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동참

기사승인 2021.06.11  09:48:56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대치과병원 구영 병원장, 소아치과 송지수 교수와 캠페인 진행

   
▲ 구영 병원장(오른쪽)과 소아치과 송지수 교수가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에 동참했다.

구영 서울대치과병원장이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에 동참했다.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는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과 안전한 교통문화 정착을 위해 지난 12월부터 행정안전부와 교육부가 공동으로 주관한 릴레이 공익 캠페인이다. ‘1(일)단 멈춤·2(이)쪽 저쪽·3(삼)초 동안·4(사)고 예방’ 교통안전 표어를 들고 있는 모습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시하고 후속 주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날 구영 병원장은 소아와 청소년의 치아 건강을 위해 힘쓰고 있는 소아치과 송지수 교수(소아치과 전문의)와 캠페인에 함께 했다.

송지수 교수(소아치과 전문의)는 “어린이는 넘어지거나 부딪히면서 치아나 얼굴 부위에 외상이 흔히 발생하지만, 유치가 손상된 경우에는 곧 빠질 치아라고 생각해 치과에 방문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며 “유치의 뿌리 부분과 잇몸뼈 안에서 자라고 있는 영구치의 머리 부분은 서로 인접해 있기에 유치의 손상이 영구치에 영향을 주었을 가능성을 고려해 치과에서 반드시 검진해보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구영 병원장은 “서울대치과병원은 국민구강건강 증진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가 직면한 여러 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대응하며 국가중앙치과병원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면서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과 안전한 교통문화 정착을 위해 전 국민이 관심을 가지고 동참해주시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구영 병원장은 성래은 ㈜영원무역홀딩스 대표이사의 지목으로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으며, 다음 주자로는 한국아동권리학회 한유미 회장(호서대학교 유아교육과 교수)과 경북대학교병원 김용림 병원장을 지목했다.

한편 성래은 대표이사는 지난해 저소득층 장애인의 구강진료를 위해 사용해달라며 서울대치과병원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에 1000만원을 기부한 바 있다.

 

이승희 기자 leesh2006906@yahoo.com

<저작권자 © 메디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ad3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ad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