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진캐스트, 삼성서울병원과 폐암 조기 진단 임상 연구

기사승인 2021.06.14  09:50:05

공유
default_news_ad1

- 1B~3A 단계 비소세포폐암 환자 대상 액체 생검 실용 가능성 확인

   
▲ 진캐스트의 ADPS EGFR Mutation Test Kit

액체 생검(생체 검사) 암 진단 진캐스트(대표 백승찬)는 삼성서울병원 흉부외과 폐식도외과 분과 김진국 교수팀과 함께 비소세포폐암 조기 진단을 위한 임상 연구를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진캐스트의 ADPS 기술을 적용한 액체 생검 EGFR 검사 결과가 종양 조직 DNA에 대한 EGFR 검사 결과를 대변할 수 있는지를 평가한다. 특히 임상 병기 1B~3A 단계에 해당하는 초기 환자를 대상으로 액체 생검의 조기 진단에 대한 임상 효능을 확인하는 데 의의가 있다.

지금까지 폐암 환자에 적용된 액체 생검의 임상적 효능은 대부분 혈액을 통해 온몸으로 전이된, 즉 혈액에 여러 종양 세포 편린이 내포된 폐암을 중심으로 연구가 진행됐다.

하지만 혈액으로 전이된 병소가 없기에 절제 수술을 할 수 있는 폐암 환자의 수술 전 EGFR 유전자 돌연변이 검출 능력에 대한 연구는 거의 없었다. 그만큼 이에 대한 연구가 어렵기 때문이다.

최근 세계적으로 절제 가능한 조기 폐암에서 수술 전 EGFR 억제제 투여 연구 가능성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수술 전 EGFR 억제제 투여가 일찌감치 종양 전이를 막고, 종양 크기를 줄여 수술을 가능하게 만들면서 실질적인 생존율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진캐스트 최고기술책임자(CTO) 이병철 박사는 “최근 오시머티닙이 초기 비소세포폐암의 보조 요법으로 FDA 승인받으면서 액체 생검을 활용한 조기 진단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며 “액체 생검으로 전이된 폐암뿐 아니라 수술이 가능한 초기 폐암을 진단할 수 있다면 비소세포폐암 환자 생존율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서울병원 흉부외과 폐암 전문의 김진국 교수는 “전신적으로 전이된 단계가 아니라, 완치 목적의 절제 수술을 고려하는 초기 단계 환자에 대한 액체 생검의 효능을 확인하는 연구라는 데 큰 의의가 있다”며 “시험 결과에 따라 액체 생검에 대한 암 조기 진단 활용 등 다양한 후속 연구가 진행될 수 있다”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영현 기자 yh161225@naver.com

<저작권자 © 메디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ad3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ad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