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스트라이커, 양주한국병원에 인공관절수술 로봇 '마코' 공급

기사승인 2021.06.25  10:57:49

공유
default_news_ad1
   
▲ 인공관절 수술 로봇 Mako

한국스트라이커는 인공관절 수술 로봇 '마코 스마트 로보틱스(이하 마코 로봇)'를 경기 양주시에 위치한 양주한국병원에 공급한다고 25일 밝혔다.

마코 로봇은 슬관절 전치환술과 부분치환술, 고관절 전치환술에 대해 미국 FDA 승인을 받은 유일한 인공관절 수술 로봇이다.

정형외과 수술 로봇 전세계 1위 시장 점유율로 미국, 영국, 독일, 호주 등 29개국에 1,000대 이상 공급하며 약 45만 건 이상의 임상사례를 보유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서울대병원을 비롯해 힘찬병원, 부민병원, 센트럴병원, 단디병원 등에 도입돼 로봇 인공관절 수술 시장을 이끌어가고 있다.

7월 중 공식 개원하는 양주한국병원은 정형외과, 신경외과, 흉부외과, 신경과 등 21개 세부진료과목과 650 병상을 갖춘 수도권 북부 최대 규모 종합병원이다. 양주한국병원을 중심으로 메디타운이 형성되어 지역 사회 건강 증진을 위한 전문적인 의료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심현우 한국스트라이커 대표이사는 "인공관절 수술에 다양한 로봇 시스템이 활용되고 있는데 그 중에서 스트라이커 마코 로봇은 200여 건이 넘는 논문을 통해 효과와 안전성을 검증받았다"며, "경기 북부 지역 거점 병원으로 설립된 양주한국병원에서 마코 로봇을 통해 많은 환자들에게 보다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영현 기자 yh161225@naver.com

<저작권자 © 메디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ad3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ad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