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스트라이커, 인공관절 수술 로봇 마코 윌스기념병원에 공급

기사승인 2021.09.01  12:40:09

공유
default_news_ad1
   
▲ 마코 스마트로보틱스

한국스트라이커는 경기 남부 최초로 윌스기념병원(수원)과 ‘마코’ 공급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마코는 슬관절 전치환술과 부분치환술, 고관절 전치환술에 대해 미국식품의약국(FDA)의 동시 승인을 받은 유일한 로보틱 팔 사용 수술 시스템(Robotic-Arm Assisted Surgery System)이다. 현재 국내에서는 서울대학교병원, 힘찬병원 등 종합병원과 관절병원에 도입되어 국내 로보틱 인공관절 수술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마코는 ‘컴퓨터 프로그램’과 ‘로보틱 팔’로 구성된다. 컴퓨터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수술 전 과정에서 확인되는 분석 데이터에 따른 ‘환자 맞춤형 수술 계획’과 계획된 부위만 정확하게 절삭하도록 설계된 로보틱 팔의 ‘햅틱 기능’이 가장 큰 특징이다. 전 세계적으로 약 50만 건 이상의 임상사례와 200건 이상의 연구 결과를 통해 다리 교정각도 향상, 출혈 및 통증 감소, 연부조직 손상 최소화, 빠른 회복 등의 수술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된 바 있다.

이번에 마코를 도입하는 윌스기념병원(수원)은 3회 연속 보건복지부 의료기관인증을 받은 병원이다. 경기 남부 지역 최초로 마코 시스템 도입을 통해 관절염으로 고통받는 지역 환자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정확한 최첨단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심현우 한국스트라이커 대표이사는 “마코는 미국, 영국, 독일 등 세계적인 의료 강국을 비롯한 29개국에 도입되어 현재 로보틱 테크놀로지를 활용한 정형외과 수술 시장 점유율 전 세계 1위를 차지하고 있다”라며, “고령화로 국내 관절염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는데 보다 많은 환자들이 마코 시스템을 통해 수준 높은 의료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더 많은 병원과 협의를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영현 기자 yh161225@naver.com

<저작권자 © 메디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ad3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ad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