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한고관절학회 최우수 포스터상 수상

기사승인 2021.09.17  13:36:28

공유
default_news_ad1

- 강준순 교수팀, 고령 고관절 수술과 급성 심부전 연관 논문으로 2관왕 올라

   
▲ (왼쪽부터) 인하대병원 정형외과 강준순 교수와 고상현 전공의.

인하대병원 정형외과 강준순 교수와 고상현 전공의(4년차)가 최근 개최된 ‘2021년도 대한고관절학회 국제학술대회(ICKHS 2021)’에서 최우수 포스터상(Best Poster Award)을 수상했다.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서울 밀리니엄힐튼 호텔에서 진행된 이번 학술대회는 대한고관절학회 창립 40주년을 맞아 총 14개국 관련 인사들이 참여해 100여 편의 연구가 발표됐다.

이들 논문들 중 강준순 교수 연구팀은 'Factors Associated with Postoperative Acute Kidney Injury after Hip Fractures in Elderly Patients(고령 환자에서 고관절 골절 수술 후 발생하는 급성신부전과 관련된 요인)'이라는 연구 제목으로 수상하며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강 교수 연구팀은 수술 후 합병증 중 하나인 급성신부전과 관련된 인자들에 대해 연구했으며 수술 후 혈청 알부민 수치와 출혈량이 급성신부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해당 연구는 올해 5월 개최된 유럽골다공증학회(ECTS 2021)에서도 연구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번 국내 학회 수상으로 국내외에서 2관왕의 위업을 달성하는 영광을 안았다는 점에서 그 가치가 높다는 평가다.

강준순 교수는 “최근 고령화 사회에서 증가하고 있는 노인의 골다공증성 고관절 골절은 합병증으로 이어져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기에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질환”이라며 “앞으로도 꾸준한 연구를 통해 고관절 골절 환자의 생존율과 삶의 질을 높이는 데 기여토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승희 기자 leesh2006906@yahoo.com

<저작권자 © 메디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ad3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ad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