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작년 8647명 신규 ‘만성C형감염’

기사승인 2021.10.20  10:55:44

공유
default_news_ad1

- 연평균 11.5% 감소…연령대는 50대 29.6%, 60대 24.6% 순으로 많아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만성C형간염(B.18.2)’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분석한 결과, 신규 진료인원은 2016년 14,087명에서 2020년 8,647명으로 5,440명이 감소했고, 연평균 11.5%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2016년 6,662명에서 2020년 4,142명으로 37.8%(2,520명) 감소했고, 여성은 2016년 7,425명에서 2020년 4,505명으로 39.3%(2,920명) 감소했다.

2020년 기준 ‘만성C형감염’ 질환의 연령대별 신규 진료인원 구성비를 살펴보면, 전체 진료인원(8,647명) 중 50대가 29.6%(2,561명)로 가장 많았고, 60대가 24.6%(2,128명), 40대가 14.2%(1,230명)의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50대 32.9%, 60대 23.8%, 40대 15.9%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여성의 경우 50대 26.6%, 60대 25.4%, 70대 16.5%를 차지했다.

대한간학회 회장 김동준 교수(한림의대)는 50~60대 환자가 가장 많은 이유에 대해 “수혈 혈액에 대한 항체 선별검사는 1991년부터 시작됐는데, 중장년 이상에서는 과거의 수혈, 무허가 시술 등으로 본인이 모르는 사이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2016년 C형간염 집단 감염 사태에서 보듯 항체 검사를 받지 않은 인구가 많아 본인의 감염 여부를 미처 모르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만성C형간염’ 질환의 인구 10만 명당 연령표준화 발생률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6년 26명에서 2020년 15명으로 43.7% 감소했다. 남성은 2016년 25명에서 2020년 14명으로 42.9% 감소했고, 여성은 2016년 28명에서 2020년 15명으로 44.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만성C형간염’ 신규 진료인원 수는 감소하는 추세이나, C형간염 완치제(직접작용항바이러스제)가 2016년에 출시된 이후 치료를 받은 진료인원수는 점차 증가했다. 진단 후 6개월 이내에 치료받은 비율은 2016년 25.3%에서 2020년 39.2%로 증가했고, 1년 이내에 치료받은 비율은 2016년 29.3%에서 2019년 43.9%로 증가했다.

또한 2020년 기준 보험가입종별 신규 진료인원의 치료율을 살펴보면, ‘만성C형간염’ 신규 진단 후 6개월 또는 1년 이내에 치료받은 비율이 건강보험 가입자에 비해 의료급여 수급자에게서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만성C형간염’ 진료인원은 2016년 53,992명에서 2020년 42,031명으로 11,961명이 감소했고, 연평균 6.1%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2016년 25,552명에서 2020년 19,258명으로 24.6%(6,294명) 감소했고, 여성은 2016년 28,440명에서 2020년 22,773명으로 19.9%(5,667명) 감소했다.

2020년 기준 ‘만성C형간염’ 질환의 연령대별 진료인원 구성비를 살펴보면, 전체 진료인원(42,031명) 중 60대가 29.6%(12,436명)로 가장 많았고, 50대가 28.3%(11,900명), 70대가 19.4%(8,140명)의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50대 32.9%, 60대 28.2%, 70대 16.4%의 순이며, 여성의 경우 60대 30.7%, 50대 24.4%, 70대 21.8%를 차지했다.

 

심상훈 기자 newskorea@newstown.co.kr

<저작권자 © 메디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ad3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ad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