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한민국 의료 질 전반적으로 개선

기사승인 2021.11.29  15:37:07

공유
default_news_ad1

- 안전관련 약제처방 등은 관심 필요…‘한눈에 보는 보건의료’ 분석 결과

우리나라의 의료의 질 수준은 총 6개 영역(①급성기 진료 ②만성질환 진료 ③약제처방 ④정신보건 진료 ⑤암 진료 ⑥환자경험)에서 과거와 현재, 그리고 각 국가 현황을 비교ㆍ분석한 결과 모든 영역에서 대부분의 지표들이 과거와 비교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약제처방에서 환자안전과 관련된 ‘장시간 지속형 벤조디아제핀계 약물’ 처방, 다제병용 처방 등이 OECD 평균보다 크게 높았고 ▲정신보건 진료 영역의 질 수준이 OECD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지난 9일 발간한 ‘한눈에 보는 보건의료(Health at a Glance) 2021’에 수록된 지표들을 통해 우리나라 의료 질의 현황을 분석했다. ‘한눈에 보는 보건의료’는 OECD에서 각 회원국의 건강과 보건의료제도 성과에 대한 주요 지표를 수집ㆍ비교해 2년마다 발간하는 간행물이다.

다음은 ‘한눈에 보는 보건의료 2021’ 요약이다.
1. 급성기 진료= 2019년 급성심근경색증 30일 치명률은 8.9%로 10년 전(2009년 10.4%)과 비교하여 개선됐으나, OECD 평균(6.6%)보다 높았다.

반면, 허혈성 뇌졸중 30일 치명률은 3.5%로 OECD 국가(평균 7.7%) 중 세 번째로 낮았다.

2. 만성질환 진료= 2019년 만성폐색성폐질환, 울혈성 심부전으로 인한 입원한 환자는 각각 인구 10만 명 당 152.3명, 88.4명으로 OECD 평균(170.7명, 220.0명)보다 적었다. 
반면, 당뇨병과 천식으로 입원한 환자는 각각 인구 10만 명 당 224.4명, 65.0명으로 OECD 평균(127.1명, 37.5명)보다 많았다.

3. 외래 약제 처방= 2019년 오피오이드(마약성 진통제) 총 처방량은 일 평균 약제 처방 인구 1000명 당 0.96DDD로 OECD 국가(평균 14.8DDD) 중 두 번째로 낮았다.
반면, 65세 이상 환자의 장시간 지속형 벤조디아제핀계 약물 처방률은 약제 처방 인구 1000명 당 124.4명으로 OECD 평균(49.9명)의 3배 수준이다.

4. 정신보건 진료= 2019년 조현병과 양극성 정동장애 환자의 초과사망비는 각각 4.5, 4.4로, OECD 평균(3.7, 2.9)보다 높았다.
또한 2018년 정신질환 퇴원 후 30일, 1년 내 자살률도 각각 0.19%, 0.65%로 OECD 평균(0.13%, 0.47%)보다 높았다.

5. 암 진료= 2010∼2014년 암 환자의 5년 순 생존율은 자궁경부암 77.3%, 식도암 31.3%로 OECD 평균(65.5%, 16.4%)보다 높았고, 흑색종은 59.9%로 OECD 평균(83.0%)보다 낮았다.

6. 환자경험= 2020년 의사가 이해하기 쉽게 설명했다는 응답은 91.0%로 OECD 평균(91.1%)과 유사했지만, 진료시간이 충분했다는 응답은 75.0%로 OECD 평균(81.7%)보다 낮았다.

 

주재승 기자 jjskmn@hanmail.net

<저작권자 © 메디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ad3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ad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