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최춘식 의원 "복지부, 청소년 mRNA 백신 접종 후 수일내 심근염 발생 인정"

기사승인 2022.01.07  16:37:56

공유
default_news_ad1
   
▲ 최춘식 의원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경기 포천시·가평군, 행정안전위원회)은 14세 딸이 화이자(mRNA) 백신 접종 후 심근염 발생으로 중환자실에서 생사를 오가고 있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제기된 가운데, 보건복지부가 청소년들이 mRNA 백신 접종후 수일 내 심근염과 심낭염이 발생한다는 것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최춘식 의원이 입수한 보건복지부의 「12~17세 소아청소년용 백신접종 안내문」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청소년들의 mRNA 백신 접종 후 심근염 및 심낭염 발생 보고가 있는 동시에 특히 12~15세에서 mRNA 백신 2차 접종 후 심근염 및 심낭염이 수일 이내 주로 발생하는 것을 인정했다.

중환자실에서 생사를 오가고 있는 청소년은 14세로 mRNA 방식의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 현재 해당 청소년은 인공심폐장치를 달아야만 심장이 뛰는 상태로 알려져있다. 1월 7일 기준으로 10대 청소년들의 코로나 치명률은 0%다.

최춘식 의원은 “치명률이 0%인데 대체 뭐 때문에 우리 아이들에게 실험 단계로 볼 수 있는 백신을 백신패스를 통해 강제 접종시키려는 것이냐”라며 “제발 국민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듣고 성인 및 청소년 백신패스 자체를 즉각 철폐한 후 접종여부는 전적으로 개인 자율에 맡겨라”고 지적했다.

   
소아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복지부 안내문

김영현 기자 yh161225@naver.com

<저작권자 © 메디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ad3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ad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