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UAE서 디지털헬스케어 ‘헬스 온’ 시연

기사승인 2022.01.18  17:34:21

공유
default_news_ad1

- 헬스커넥트, AI 기반의 건강정보 및 비대면 의료·디지털치료제 등 선보여

   
▲ UAE에서 실시간 비대면진료를 지켜본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에 있는 서울대병원 국제진료센터 임주원 교수에게 추가 질의를 하고 있다.

아랍에미리트(UAE)를 순방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2020 두바이 한국우수상품전’에 참가 중인 ㈜헬스커넥트(대표 임동석) 부스를 방문하고, 서울대학교병원 의료진과 연결한 비대면진료 시연을 참관했다. 

헬스커넥트는 국내의 혁신적인 의료기술을 소개하는 두바이 한국우수상품전에 인공지능(AI) 기반의 실시간 건강정보 모니터링, 비대면의료, 디지털치료제로 구성된 디지털헬스케어 플랫폼인 ‘헬스온’을 선보였다. ‘헬스온’ 은 오랜 기간 서울대병원 연구진과 공동으로 개발한 헬스케어 플랫폼으로, 최근 규제개혁위원회로부터 규제샌드박스 허가를 취득해 낙후된 국가에 거주하는 재외국민을 대상으로 국제진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시연에서는 임동석 대표가 착용중인 스마트시계와 심전도를 통해 수집된 건강 데이터가 한국에 있는 서울대병원 의료진에게 실시간으로 전송돼 대통령의 방문으로 긴장한 임 대표의 빨라진 심박수가 모니터에 그대로 나타났다. 이에 문 대통령은 서울대병원 주치의에게 심박수 이상 여부를 확인하며, ICT를 이용한 원격진단과 대면 진료의 질적 차이 등에 대해 질의했다. 문 대통령은 예정된 시간보다 장시간 부스에 머물며 원격진료서비스가 오지나 도서지방 및 선박에 타고 있는 재외국민에게도 적용이 되면 좋겠다는 뜻을 전했다.

임동석 대표는 “헬스온은 재외국민과 해외파병 국군 등 세계 어디에서도 건강 모니터링과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의료사각지대를 줄일 수 있다”면서 “ICT 기술과 의료기술이 동시에 발전한 국가는 미국과 한국이 유일한만큼 디지털헬스케어플랫폼의 수출로 한국 중소의료기기 및 바이오기업의 해외진출의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시연에 함께 참관한 서울대병원 김연수 병원장은 “장시간 지속된 코로나19 재난 상황에 모두가 힘겨운 상황을 보내고 있지만 해외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외국민들에게 적절한 의료 혜택을 제공하는 것 역시 서울대병원의 역할”이라며 “우리의 우수한 IT기술과 의료 서비스를 적극 활용해 재외국민까지 공공의료를 확대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우수한 사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헬스커넥트는 서울대병원이 위탁운영 중인 UAE의 Sheikh Khalifa Specialty Hospital와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많은 바이어와 수출계약을 체결하며 중동지역에서 K-Medical의 신뢰를 확보해왔다. 지난해에는 두바이법인을 성공적으로 설립하고 의료 인프라가 낙후된 중동과 MENA지역에 수출을 가속화하고 있다.

 

이승희 기자 leesh2006906@yahoo.com

<저작권자 © 메디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ad3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ad29